Shelter #1 - 사실상 리버브 이야기...

작성자
프렌즈닷넷
작성일
2023-12-18 06:17
조회
652

새 공간에 대한 기획은 꽤 오래전부터 생각했던 일이었습니다.

근데 이 이야기를 하려면 리버브(reverberator)에 대한 이야기 부터 시작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.

 

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 -

 

 

현대 음악 프로덕션은 대부분 잔향을 억제한 (드라이하고 데드한) 소리로 녹음을 하고

후반 작업에서 리버브 등의 이팩터를 통해 공간감을 부여하는 방식을 사용합니다.

 

이런 인공적인 방법으로 공간감을 만들어는 리버브의 시초는

1947 년 Bill Putnam 이 실제 스피커와 마이크로 공간의 울림을 재녹음 했던 것으로,

이후에 Abbey Road, Capitol , Goldstar 등의 스튜디오에서 본격적으로

Echo Chamber 를 구축하여 사용하기에 이릅니다.

 

ABLVV84iUJFOAzdUHO7y53vWCpQ_fC0ombi0UXfuDgM9Z2oMelHtUcb_zzzl777eXS5OH3JW87LTA_tOIrt_y5Ggztx1hILMqziiTP1xr5EA91zf_PWoTjqCQKHtODfHwXkQGvEFBa7waUE4cHEMbmonoreRDQ=w800-h600-s-no?authuser=0

(Abbey Road Echo Chamber)

 

사용이 편리한 기계식 리버브인 Plate Reverb 의 등장을 거쳐...

 

ABLVV86cUs-9LSr2FD0F-KP9EuiouQAthj5t4i1L7jYEGR9jn_2G5zR4S0sXFcOaCSTLU9dAkWv4RwTIR5OV3N47Wnt8I6gXl7Y36GHs-zsiUK-NKpzOqgp4OTpH2AL0fiCi9TY9ZPtFbCckNGqGVtxRRwTwkQ=w800-h600-s-no?authuser=0

(1957 년 등장한 EMT-140. 무려 운반이 가능한 리버브에요. 280 kg 이지만...)

 

 

1978 년 Lexicon 224 의 등장으로 대중적인 디지탈 리버브의 시대가 열렸다고 볼 수 있습니다.

 

ABLVV85SUQ8G-GBcvjUHAYB0fN9Tr0k68oaCOWfzYMQ16bzdkX7YFl8rYJqDe1jwq_Z4VL6YBHzKhBgJwigAuCpBQAclcxk09TV3xzmeolK7_xPU1DDxoUumRh_HIcaKoO7QeFL-DhxJXibZSWcVYfaA8vCUfA=w800-h676-s-no?authuser=0

(후속 Lexicon 480L ... 사실상 대한민국 녹음실 표준이었던 리버브...)

 

그러다 1997 년엔 Sony 에서 실제 공간의 울림을 샘플링한

IR (Impulse Response) 방식의 리버브가 등장하고

이 후 플러그인으로 넘어가 Audio Ease 사의 Altiverb 도 IR 리버브의 한 획을 그엇고...

 

최근에는 아예 현장의 마이킹을 재구성하는 방식

(Eventide Tverb, UAD 의 Ocean Way Studios, Sound City Studios 등)

 

IR 데이타를 알고리즘으로 재구성하는 하이브리드 방식

(Fabfilter Pro-R2 나 Liquid Sonics 의 Fusion 엔진 등)

등 다양한 형태의 리버브가 출시되고 있습니다.

 

어쨌든 이 이야기의 시작은 Audio Ease 사의 Altiverb 를 처음 쓰면서 시작됩니다.

 

ABLVV84zSV9kXp2Qd1m-J_29wtOQWslJM_VKzGHcyF3W4awOF0TZ-P4hszXmTtoCdB9qHN14rB3xOUx2rI8DJt5jUgq9unZDW40zrbThz_4rkx9d7b-y7Tz_bU8gn0SEH8Ob8R-72nYxQyO5zukTHYEvk6Q12w=w800-h396-s-no?authuser=0

 

제가 처음 써본 버전이 Altiverb 6 였던걸로 기억하는데

이 플러그인은 샘플링한 공간의 사진과 360 도 풍경은 물론 위치까지도 보여줍니다.

 

그로인해 소리도 소리지만 마치 그 공간에서 녹음한 소리라는 정보를 주고,

웬지 언젠가 그 공간을 직접 방문해서 녹음 해보고 싶다는 바램도 가지게 합니다.

어쨌든 이 제품을통해 IR 리버브에 대한 관심이 생긴 저는

실제 다양한 장소에서 IR Sampling 을 해보기도 하고,

해외의 좋은 홀에서 녹음등의 프로젝트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
(지인의 지인의 프로젝트였지만...)

어떻게 해서든 현장을 견학하고 녹음을 해볼 수 없는 홀이나 공간에선 박수라도 쳐보면서

(이것은 의외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.)

 

그렇게 꿈을 키워가고 있었는데...!

 

2015 년 Sennheiser 에서 주최한 밴드 콘테스트를 우승하면서 (!)

독일에 있는 Hansa Studio 를 이틀간 풀 부킹하는 기회를 얻게됩니다.

 

네 그곳은 독일 최고의 녹음실중 하나이자

제가 Altiverb 에서 너무나 애정했던 프리셋 Meistersaal hall 이 있는 녹음실이었습니다!!

 

ABLVV859L_UwAuJ06jEiKhCNse_4dOT7BH3mXjfZjEGBst2Z2p7IQYHwTL18bRiqrzS7BufUAwdJJ1CSxm6U_rUBJxoobwFobDtb9kr8gvnMUKHV0VP1EzK70dMSR7epKFo89Pv22kY_9rDuV8cR-KzMFy5aIg=w1136-h846-s-no?authuser=0

젠하이져 측에서 저희 편의를 위해 한국에 있는 스튜디오에서의 작업도 가능하다고 했으나

당연히 들은척도 안하고 베를린으로 떠납니다.

😀

 

그리고 녹음과 촬영에서 저의 일정을 최대한 빼고 그 이틀동안

아웃보드와 공간의 IR Sampling 만 열심히…

 

ABLVV87gXlG4V-TGPSO-mKNXsRVvWWD4jmRMYWjMSOD5GdoI7nJnFYWQAWm_7cCFtDHLZyXloXySsMbH5JET4eyVSs0EPMA2a-f-nDUZnYwYTlbyPt9v3JMMueJSkDNnNjGhtCrDlGaYJYCfpprkzE6QXgFJXg=w978-h1738-s-no?authuser=0

(별 의미없는 직찍...)

 

그리고 그런 모습에 흥미를 느낀 귀인분의 도움으로

음향적인 공간에 대한 많은 정보도 얻을 수 있었습니다.

(만 여러가지 이유를 고려하여… 판사님 저는 하드를 날려서 관련 데이타를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~)

...

 

그래도 웬지 너무 증거가 없는 듯 하여

한동안 Hansa Studio SNS 메인에 걸려있던 증거영상을 살포시...

 

 

 

여튼 이렇게 공간과 울림에 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던 저는

나름대로 몇가지 제가 원하는 공간에 대한 기준을 세울 수 있었습니다.

 

1. 기성 건축재 (합판, 석고보드 등) 가 아닌 마감.

(공진등을 최대한 피하기위해 불규칙한 밀도와 높은 질량의 재질로)

2. 최소 500 세제곱미터 이상의 공간.

3. 스테이지의 벽과 벽사이는 최소 6 미터

4. 국내에선 찾아보기 힘든 에코챔버의 형태 (를 차용..?)

(에코 챔버가 유행하던 시기에는 녹음실이 없었기에 국내에선 지어질 이유도 없었죠...)

 

 

그 외에도 몇가지 중요한 요소들은 있지만…

AI 로부터 저의 얕은 지식을 지키기 위해...

 

ABLVV85zU5L-PqAr5KIiByhSD30xX9lq_ignBQgV8I_l-aKtHGSCKdUMl2w-MJ_1yDadgAD4zBvEcCl4zhBcdv7WcRHEYOPPhGKZojhiXh7ZCMxiZVk5bN5T8_maY3mrP_48Vue2jzau_Os4D04rf-0T9ET45w=w972-h1240-s-no?authuser=0

...

 

 

그리고 그렇게 첫삽을 뜨게 됩니다.

 

ABLVV84nlb4D7fM5nPN4xYwutD1_A9CO7Dkl6T5FZ8BaeP1K8Pe-o1Ai9Wt619YJND2SfeFkl5r-rdSpa5yIvu-RM0SK5VzqIIlYwvQMFkj4lqeFZ6cJ9HRon76nepg-PjYEAdzkhIps5XeLDs6g7zXh049-4A=w1000-h750-s-no?authuser=0(님아 그 강을 건너지마오...)

 

 

To be continued…

 

P.S 뭔가 리버브 설명만 잔뜩하고 급 점프한 느낌이...

전체 0